광고
광고

경주시, 음식문화개선 유공자 표창

대한민국 조리명인 수상자 한식부문 박미숙 수리뫼 대표·윤영선 평양 냉면 대표 등 2명 수여

양상호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6/29 [12:15]

경주시, 음식문화개선 유공자 표창

대한민국 조리명인 수상자 한식부문 박미숙 수리뫼 대표·윤영선 평양 냉면 대표 등 2명 수여

양상호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6/29 [12:15]

경주시, 음식문화개선 유공자 표창


[정필=양상호 기자 kspa@jeongpil.com] 경주시장은 28일 2022년 대한민국 조리명인으로 선정된 경주시 지역 출신 대표(수리뫼, 평양냉면)에게 경주시 음식문화개선 향상에 기여한 유공으로 표창패를 수여했다.

이날 표창패 수상자는 한식부문에 박미숙 수리뫼 대표와 윤영선 평양냉면 대표 등 2명이다.

전국 180만 조리사 중 ‘2022년 대한민국 조리명인’ 11인 중 경북에서 유일하게 경주시 대표 2인이 조리명인으로 선정됐다.

박미숙 대표는 한식조리 분야뿐만 아니라 중요무형문화재 제38호 조선왕조 궁중음식의 전수자로 궁중음식을 전 세계 알리는 선도적 역할을 활발히 하고 있으며, 윤영선 대표는 3대째 65년 전통의 냉면기술보유로 냉면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경주시장은 “전국 11인 중 작년 3명에 이어 올해도 2명이나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게 된 것을 축하하며, 이번 수상이 경주시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먹거리 외식문화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