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고] 생명의 문 비상구

정필 | 기사입력 2021/11/26 [18:04]

[기고] 생명의 문 비상구

정필 | 입력 : 2021/11/26 [18:04]

 

장흥소방서 예방안전과 차승제

 

지난 2017년에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우리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 화재 사고이다. 당시 건물 2층 사우나실 내부의 비상구 폐쇄가 주요원인이 되어 2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는바 비상구 폐쇄행위가 얼마나 위험하고, 대형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이다. 화재위험이 증가하는 겨울철 및 연말이 다가오면서 다중이용업소 등 시설 관계자에 위한 소방시설 및 비상구 안전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때이다.

 

소방관서에서는 비상구를 폐쇄·훼손하는 등 위반행위에 대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를 유도하고,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대상 건물은 공연장, 전시장 등 문화 및 집회시설, 백화점, 대형마트 등 판매시설, 터미널, 역사 등 운수시설, 위락시설, 숙박시설,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한 다중이용업소 등이다.

 

비상구 폐쇄 또는 훼손한 경우를 발견한 이용자라면 누구든지 신고서에 증빙자료를 첨부하여 방문·우편·팩스 등의 방법으로 관할 소방서에 신고하면 된다. 화재 등 재난이 발생한 위험상황에서는 비상구가 생명의 길로 통하는 문 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유지관리에 힘쓰도록 하자.

  • 도배방지 이미지

장흥소방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