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제주도, ‘해설이 있는 제주성濟州城 투어’ 등 역사문화재 활용사업 박차

국가등록문화재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내 어린이도서관 개방도 추진

김아영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6/30 [19:28]

제주도, ‘해설이 있는 제주성濟州城 투어’ 등 역사문화재 활용사업 박차

국가등록문화재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내 어린이도서관 개방도 추진

김아영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6/30 [19:28]

해설이 있는 제주성濟州城 투어


[정필=김아영 기자 kspa@jeongpil.com]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변덕승)는 제주도내 역사문화재를 활용한 ‘해설이 있는 제주성濟州城 투어’를 실시한다.

해당 투어는 2개 코스(오현단 투어, 제주성 투어)로 운영되며,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걸으며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나게 된다.

‘오현단 투어’는 1일 3회(10시, 14시, 16시 / 30분 소요) 정기 운영된다.

해설사가 들려주는 조선시대 제주도에 이바지한 오현(五賢)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와 오현단 내에 자리한 귤림서원, 장수당, 향현사 등의 전통 건축물 답사를 통해 제주역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관람 편의를 제공한다.

‘제주성 투어’는 1일 2회(11시, 15시 / 1시간 소요) 선착순 15명을 대상으로 무료 운영되며, 예약은 전화로 사전 접수하면 된다.

오현단에서 출발해 제주성지(제이각), 남수각, 운주당지구 역사공원 등을 찬찬히 거닐면서 제주성의 다양한 시대적 층위의 역사 및 제주시 원도심 곳곳에 숨겨진 역사문화유산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한편, 삼무공원에 있는 국가등록문화재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내 어린이도서관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운영을 중단했으나 7월부터 개방할 계획이다.

운영단체는 제주역사문화재 돌봄센터(제주문화진흥재단)로, 평일 오전 9~12시에 운영된다. 어린이집연합회와 연계해 문화재 그리기 프로그램 등도 함께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변덕승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도심 속 문화재 유휴공간을 문화향유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도민 삶의 질을 윤택하게 하는 문화재 행정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