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더 뱅커’ 김상중, 부행장 안내상 앞 고개 ‘푹’ 떨궜다

‘더 뱅커’ 김상중, 부행장 안내상 앞 고개 ‘푹’ 떨궜다

김다영 연예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3/25 [08:27]

‘더 뱅커’ 김상중, 부행장 안내상 앞 고개 ‘푹’ 떨궜다

‘더 뱅커’ 김상중, 부행장 안내상 앞 고개 ‘푹’ 떨궜다

김다영 연예전문기자 | 입력 : 2019/03/25 [08:27]
    <사진제공> MBC ‘더 뱅커’

[정필] ‘더 뱅커’ 김상중이 부행장 안내상 앞에서 고개를 ‘푹’ 떨군 모습이 포착돼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어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의 긴장감 넘치는 4자대면 현장도 공개돼 이들의 묘한 관계에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은 25일 노대호-한수지-강삼도- 육관식의 4자대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대호와 한수지가 육관식 부행장 앞에서 선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대호는 잔뜩 움츠린 자세로 그 앞에 고개를 ‘푹’ 숙이고 있고 대호 옆에 나란히 선 수지도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육관식 부행장은 맘에 들지 않는 듯한 눈빛로 대호를 쏘아보며 화를 내고 그를 몰아 부치고 있어 대호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이들 앞에 강삼도 은행장이 갑자기 등장해 더욱 고조된 분위기를 전한다. 대호는 그의 강렬한 포스에 안절부절 못하며 그와 악수를 하고 있고, 수지는 당당한 표정으로 강삼도 은행장을 지켜보고 있다.

특히 강삼도 은행장이 지나간 뒤 그의 뒷모습을 지켜보는 대호와 수지, 그리고 그런 두 사람을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육관식 부행장의 모습 속 이들의 엇갈린 시선과 각자 다른 표정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 뱅커’ 측은 “노대호-한수지-강삼도-육관식, 이들 4명 사이에는 쉽게 정의할 수 없는 관계가 형성된다”며 “공주지점장 노대호가 본점 감사가 되면서 본격적으로 이들의 깊숙한 관계가 드러날 예정이다. 레전드 배우들이 보여줄 팽팽한 연기 대결을 꼭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