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다채로운 국악 한마당 꾸며

창작곡, 북한전통음악, 판소리, 창작무용 등 선봬

김은정 공연예술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3/24 [16:40]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다채로운 국악 한마당 꾸며

창작곡, 북한전통음악, 판소리, 창작무용 등 선봬

김은정 공연예술전문기자 | 입력 : 2019/03/24 [16:40]

 

민선7기 광주광역시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국악 상설공연이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연일 만석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광주공연마루에서 넷째 마당이 성황리에 열렸다. 광주시립창극단에 이어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꾸민 이날 공연은 최원록 부지휘자, 소리꾼 김산옥의 사회로 창작국악관현악곡, 북한 전통음악, 판소리, 창작무용, 모듬협주곡 등 다채로운 국악관현악이 한 무대에서 펼쳐졌다.

 

공연은 최첨단 퓨전음악과 현대 감각의 리듬으로 표현된 창작 국악 관현악 프론티어로 힘차게 문을 열었다. ‘프론티어는 작곡가 양방언의 작품으로 미래 음악으로 향하는 모습을 표현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가야금 3중주 연주로 북한 전통음악 황금산 백도라지’, 판소리 흥보가중 해학적인 요소가 가장 많고 너름새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박타는 대목(소리 박혜인 고수 임영일)’, 봄이 되어 박씨를 물고 날아오는 제비의 여행과정을 엮은 ‘THE Road: 제비노정기(소리 김산옥)’ 등이 무대에 올랐다.

 

또 국악관현악과 어우러진 창작무용 그리고 그 후’, 김광숙의 모듬북 협연을 통해 타악기의 강렬한 비트와 다이나믹한 관현악 선율이 돋보이는 모듬북 협주곡 ()’, 남도 민요 진도 아리랑등이 연주됐다.

 

공연을 관람한 한 시민은 시민을 위한 국악 공연을 매주 토요일마다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어 좋았다많은 시민들이 공연을 관람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통국악, 창작국악, 우리춤, 사물놀이 등 국악의 다양한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주상설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5, 광주공연마루에서 전석 무료로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주광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