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접경 선진도시 배우러 독일·폴란드로 연수단 파견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2/05 [13:51]

접경 선진도시 배우러 독일·폴란드로 연수단 파견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2/05 [13:51]
    양구군

[정필=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양구군은 오는 6일부터 13일까지 접경지역인 양구의 상황과 유사한 역사를 가진 독일과 폴란드로 파견해 접경 선진도시의 통일정책 방안을 배우고 우호교류의향서를 교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수단은 독일 베를린에서 통일 이후 도시 발전과정, 위기 극복을 위한 주민참여 사례 등을 확인해 남북 평화시대를 앞두고 양구가 나아갈 방향 등을 중점적으로 모색하고 포크트란트에서는 접경지역을 통일 후 생태보전지역으로 지정해 생태적 가치를 보존할 수 있었던 정책 등 우리의 DMZ 활용방안을 살펴볼 예정이다.

또한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인 아디다스와 푸마의 본사가 있는 헤르초게나우라흐도 방문해 스포츠마케팅 등 스포츠산업 육성 사례 등을 벤치마킹해 양구군의 체육진흥 사업에 접목시킬 방안도 모색하게 된다.

폴란드에서는 고주프시를 방문해 우호교류의향서를 교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호교류의향서에는 호혜 평등의 원칙에 따라 상호 친선과 이해를 증진하고 교류를 통해 발전적 관계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 상호 발전과 번영을 위해 관광·경제·문화·교육·농업 등 공동 관심분야에서 다각적인 교류와 협력 추진 각 분야의 교류 사업을 발굴해 공동으로 추진하고 상호 방문 시 편의 제공과 유관기관 및 민간부문의 협력을 적극 장려 등의 내용이 담긴다.

조인묵 군수는 “이번 연수를 통해 먼저 통일을 이룬 선진 정책을 직접 보고 배워서 양구에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구상해 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